차병원보

목차
정기구독신청 차병원 페이스북 차병원 블로그 차병원 카카오톡

Mom&baby·Health소아 코감기영·유아 코막힘,
어떻게 관리할까 ?

건조한 실내, 호흡기계 질환은 영·유아 호흡기에 악영향을 끼친다. 특히 스스로 코를 풀거나 답답함을 표현할 수 없는 신생아는 숨을 쉴 때마다 쌕쌕 소리가 나거나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르는 등 많이 힘들어한다. 우리 아이 코막힘, 어떻게 해결할까 ?


신생아에게 유독 심한 코막힘, 이유는 ?


신생아는 콧구멍에서 후두까지 연결되는 비강 내 공간이 매우 좁고 작아서 아주 조금만 콧물이 고여도 숨 쉴 때마다 쌕쌕 거리는 소리가 나거나 숨을 쉬기 불편해진다. 게다가 신생아는 하늘을 보고 똑바로 누워 있는 자세가 대부분이므로 콧물이 비강 뒤쪽으로 흘러 들어가 코막힘이 더욱 악화된다. 특히 환절기나 목욕 후, 수유 후에 신생아 코막힘이 쉽게 나타난다.
아이가 감기에 걸려 열이 나거나 기침을 자주 한다면, 또는 코가 막혀 수유가 어렵거나 잠을 자지 못하고 보챈다면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일시적 증상일 수 있으니 경과를 지켜보는 것이 적절하다. 다만 몸무게가 잘 늘지 않을 정도로 수유에 문제가 있거나 수면에 지장을 주는 경우라면 후두연화증이나 콧구멍 내부가 막혔을 수 있으므로 의사의 진찰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코막힘의 원인, 이물질을 어떻게 제거할까 ?


콧속에 이물질이 있으면 호흡에 방해가 될 수밖에 없다.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정도로 큰 코딱지가 생겼다거나 콧소리가 너무 심해 숨 쉬기가 불편해 보인다면 하루 2~3회 이물질을 제거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러나 신생아의 경우 콧속 점막이 매우 얇고 연약해 너무 자주 이물질을 제거하다 보면 상처가 나거나 점막이 붓는 등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가 불편해하지 않고 수유나 수면에 문제가 없다면 굳이 콧속 이물질을 제거하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SOLUTION 크기가 작은 신생아 전용 면봉을 물에 적신 후 콧속을 청소하거나 식염수를 이용해 코 안을 촉촉하게 만든 후 의료용 흡입기를 활용해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겨울철 코막힘을 예방하려면 실내 온습도는 어느 정도가 좋을까 ?


비강, 즉 코 안 공간은 외부에서 들어오는 이물질을 걸러주고 외부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문제는 신생아는 비강이 매우 좁고 작아서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점이다. 특히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의 경우 계절에 따라 온습도가 매우 달라지는데, 추운 겨울철 감기 예방을 목적으로 실내 온도를 급격히 올리면 습도가 떨어지면서 콧물이 말라 쌕쌕거리는 소리가 나기 쉽다. 겨울철 추위로 인해 콧물이 늘어나 코가 막히는 경우도 흔하다.

SOLUTION 신생아에게 적당한 실내 온도는 22~24℃, 습도는 60~65%이며, 실내 습도가 낮은 겨울철에는 가습기를 활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촉촉한 코를 위한 식염수, 어떻게 활용할까 ?


신생아의 코 안에 가습을 해주거나 이물질을 제거할 때는 반드시 일반 수돗물이나 증류수가 아닌 식염수를 이용한다. 식염수는 처방에 따라 고농도 식염수, 일반 생리식염수 등이 있는데, 일반 생리식염수는 의사의 처방 없이 약국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상온과 비슷한 온도의 식염수를 사용하고, 콧구멍에 넣을 때는 물약병이나 코 전용 스프레이 용기를 활용하면 편리하다.

SOLUTION 식염수 주입은 하루 3~4회가 적당하다. 고개를 너무 뒤로 젖힌 상태에서 넣으면 사레가 걸린 것처럼 기침을 심하게 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아이의 상체를 조금 일으켜 세운 상태에서 넣는 것이 좋다. 아이가 기침을 한다면 고개를 앞으로 숙인 상태에서 등을 두드려주면 된다.



+ 신생아 코감기, 어떻게 할까요 ?

신생아가 감기에 걸린 경우 2~3주 이상 그르렁거림이 계속되거나 코막힘이 지속되는 경우도 많으므로 경과를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한다. 약물 치료보다는 코에 식염수를 주입해주며 코막힘을 조절하는 편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이다. 급격한 온도 차는 상태를 악화시키기 쉬우므로 실내 온습도를 적절히 조절하고, 외출을 피하며, 뜨거운 물로 너무 오래 목욕시키지 않는 편이 좋다.



지혜미 교수 호흡기 질환, 알레르기, 아토피 피부염
분당차병원 소아청소년과
031-780-5230 | bundang.chamc.co.kr

차병원 매거진 구독신청

이메일 등록만으로 차병원 매거진 구독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메일 입력 후 매거진 구독 신청 조회/해지를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