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보

목차
정기구독신청 차병원 페이스북 차병원 블로그 차병원 카카오톡

Mom&baby·Health무지외반증무지외반증, 발가락 변형이
전신 불균형을 부른다

평소 굽 높은 구두를 즐겨 신는 직장인 A씨는 엄지발가락 옆 뼈가 돌출되는 현상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무지외반증이라는 소견을 들었다. 분당차병원 정형외과 최영락 교수는 “무지외반증은 발에 생기는 흔한 변형으로 통증, 신발 착화 시 불편감, 보행 장애 등을 유발한다. 잘못된 상식과 섣부른 치료로 상태를 악화시키거나 엉뚱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흔하지만 제대로 알지 못하는 질환, 무지외반증에 대해 알아본다.

어떤 사람에게 생길까 ? 선천적 요인 vs 후천적 요인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 관절의 뼈가 휘며 발가락이 휘어지는 변형을 말한다. 엄지발가락이 새끼발가락 쪽으로 기울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원인은 선천적 요인과 후천적 요인이 모두 작용한다. 유전적으로 평발이거나 발볼이 넓은 경우 쉽게 발병하며, 엄지발가락 관절이 과도하게 유연한 경우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도 쉽게 생길 수 있다. 또 하이힐을 자주 신는 여성, 특히 중년 여성에게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지만, 발레·피겨스케이트처럼 발의 앞부분 관절이 과도하게 구부러지는 운동을 하는 경우 청소년기에도 발병할 수 있다. 최근에는 깔창이나 키높이 신발 등이 원인이 되어 남성에게서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초기에는 충분한 휴식과 편안한 신발로 증상 완화

무지외반증은 초기엔 외관상 변형이 심하게 나타나지 않는다. 대신 오래 걷거나 운동한 후 통증과 피로함을 느끼는 환자가 대부분이다. 이 시기에는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소염·진통제 등으로 통증을 조절하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자신에게 맞는 신발을 선택해 증상이 악화되는 걸 막는 것도 중요하다.


볼이 좁고 발에 꽉 끼는 신발보다는 발볼이 맞고 길이에 여유가 있으며 착화감이 좋은 신발을 선택해야 한다. 특히 엄지발가락이 과도하게 꺾이지 않는 디자인이 좋고, 엄지발가락이 닿는 부분이 부드러운 소재로 되어 있어야 발에 가해지는 자극을 줄일 수 있다. 지나치게 낡은 신발은 탄력이 떨어져 발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적절한 시기에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부득이하게 하이힐이나 딱딱한 구두 등을 신어야 하는 경우라면 장시간 착화를 피하고, 통증이 나타나기 전 휴식을 취해야 한다. 시중에 널리 보급된 보조기도 무지외반증 초기에 시행할 수 있는 좋은 치료 방법이다. 그러나 보조기는 무지외반증의 변형 자체를 교정해주지는 않으며, 통증 감소와 신발을 쉽게 신기 위한 증상 완화의 목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두 번째와 세 번째 발가락 아랫부분에 교정용 깔창을 깔아 자극을 방지하는 방법도 있다.


보행 시 통증이 느껴진다면 중증

만약 휴식이나 소염·진통제 등으로 증상이 완화되지 않는다면 상태가 악화된 중증 무지외반증으로 볼 수 있다. 통증이 지속적으로 느껴지고 두 번째 발가락 아래로 엄지발가락이 들어갈 정도로 휘어지거나 발바닥에 굳은살이 생기는 경우, 신발을 신기 힘들거나 보행 시간이 점점 짧아지는 경우라면 치료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 시기의 환자는 걸을 때마다 엄지발가락 쪽 툭 튀어나온 부위에 통증을 느끼게 된다. 상태가 악화될수록 환자는 통증을 줄이기 위해 발 바깥쪽에 무게를 실으며 걸음을 걷게 되는데, 이 시기에도 치료를 하지 않으면 변형이 계속 진행되므로 되도록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악화되면 엄지발가락 관절의 염증이나 탈구가 일어날 수 있고 튀어나온 피부에서 상처와 궤양이 생길 수도 있으므로 빨리 무지외반증에 대한 경험이 많은 전문의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심한 무지외반증은 빠른 수술이 해답

무지외반증을 치료하기 위한 수술 방법은 140여 가지에 이를 정도로 매우 다양하다. 수술 방법은 다양하지만, 휘어진 엄지발가락 뼈를 자르고 깎아 교정하는 ‘절골술’과 무지외반증 주변 부위를 조금 절개해 뼈를 바로잡은 후 금속 장치를 삽입해 뼈를 고정하는 ‘고정술’을 동반한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각각의 수술은 장단점이 있고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용 가능 여부가 다르므로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술 후 회복 역시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수술하고 1개월이 지나면 운전할 수 있다. 다만 수술 후 2개월 정도는 붕대로 발가락을 고정하고 6개월간은 꽉 끼는 신발 대신 편안한 신발을 신어야 한다. 하이힐은 되도록 피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통증이나 불편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수술 1개월 후에는 가벼운 걷기나 조깅이, 3개월 후에는 마라톤이나 등산이 가능하다. 그러나 운동 중 발에 불편감이 있거나 통증이 느껴지면 즉시 중단해야 한다.



+ 무지외반증 수술 후 관리법


1. 관절 구축을 방지하기 위해 엄지발가락 관절을 구부렸다 펴는 동작을 반복한다.
2. 수건을 발가락으로 쥐는 운동을 통해 발가락 유착을 방지한다.
3. 수술 후 약 2개월간 격한 운동이나 외상을 조심해야 한다.
4. 꽉 끼는 신발은 수술 후 약 6개월간 피하는 것이 좋다.
5. 무지외반증의 재발을 막기 위해 하이힐은 신지 않도록 한다.


최영락 교수 족부, 족관절 등
분당차병원 정형외과
031-780-6075 | bundang.chamc.co.kr

차병원 매거진 구독신청

이메일 등록만으로 차병원 매거진 구독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메일 입력 후 매거진 구독 신청 조회/해지를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