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보

목차
정기구독신청 차병원 페이스북 차병원 트위터

INNOVATION신장암 수술신장에 완전히 파묻힌 큰 신장암
신장 전체 절제술이 정답 !

신장(콩팥)에도 암이 생길 수 있다. 신장암은 소변을 만드는 세포들이 모여 있는 실질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말한다. 가장 효과적인 치료는 수술을 통해 해당 신장의 전체 또는 일부를 종양과 함께 제거하는 것이다. 이때 남아 있는 신장이 제거된 신장의 기능을 보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종양이 신장 안쪽에 있고 크기가 4cm 이상이면
부분 절제술 이득 없다

분당차병원 비뇨기과 박동수 교수는 신장암에서 종양의 위치가 신장 안쪽에 파묻혀 있고 크기가 4cm 이상인 경우에는 신장 부분 절제술을 하더라도 신장의 기능을 보존하지 못하기 때문에 신장 전체 절제술이 더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해당 논문은 비뇨기과 분야에서 저명한 학술지인 [브라질 비뇨기과 학술지(International Braz J Urol)]에 게재되었다.
박동수 교수는 신장암으로 수술한 환자 중 신장 부분 절제술을 받은 환자 214명과 신장 전체 절제술을 받은 환자 22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밝혀냈으며, 이들은 모두 수술 전 반대쪽 신장이 정상인 환자들이다.


신장암의 형태를 세 가지로 나누어 분석

박동수 교수는 신장암 종물의 모양을 크게 세 가지 형태로 나누어 분석했다. 이 세 가지는 신장 밖으로 50% 이상 튀어나온 형태, 신장 안쪽에 50% 이상 파묻혀 있는 형태, 신장 내부에 완전히 파묻혀 있는 형태로, 이 세 가지 형태를 수술한 후 신장 기능, 반대쪽 신장의 성장 등을 분석한 결과 신장 내부에 완전히 파묻힌 종양은 크기가 클수록 신장 부분 절제술의 장점인 신장 기능의 보존이 의미 있게 이루어지지 못했음을 밝혀냈다. 반면 완전히 파묻히지 않은 형태의 신장암은 신장 기능의 보존과 같은 신장 부분 절제술의 이득이 있어 신장 부분 절제술이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종양이 크고 신장 안쪽에 있으면 전체 절제술, 돌출된 경우는 부분 절제술 권장

신장암의 치료법으로는 종양이 있는 신장 전체를 제거하는 신장 전체 절제술과 종양의 위치에 따라 암이 있는 부분만 절제해 기능을 유지시키는 신장 부분 절제술이 있다. 신장 부분 절제술은 신장의 기능을 보존할 수 있어 신장 전체 절제술에 비해 수술 후 신부전, 심혈관 질환 그리고 각종 대사성 질환 등의 발병 빈도가 낮다. 박동수 교수는 “신장암 종양의 크기가 4cm 이상이면서 완전히 파묻혀 있는 경우에는 신장 전체 절제술을, 밖으로 돌출된 형태는 크기에 관계없이 신장 부분 절제술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옆구리 통증, 혈뇨, 복부에 혹이 만져지면 신장암 의심

신장암의 전형적인 3대 증상은 옆구리 부위에 통증이 있거나,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배에 혹이 만져지는 경우다. 하지만 종양의 크기가 작으면 증상이 거의 없으며, 종양이 커져서 장기를 밀어낼 정도가 되어야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 다행히 최근에는 건강검진의 활성화로 CT, 초음파검사 등을 통해 무증상 상태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점차 늘고 있는데, 이 경우 대부분 크기도 작고 병기도 낮아 예후가 좋은 만큼 조기 진단의 중요성이 높다. 신장암을 일찍 발견하기 위해서는 40대 이후 건강검진 시 복부 초음파 촬영 등의 영상 진단법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장기간의 투석 등으로 신장암 발병 가능성이 높은 신장 질환자나 가족력이 있는 사람의 경우 규칙적으로 검진을 받아 신장의 건강 상태를 꾸준히 체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왼쪽 신장에 생긴 파묻혀 있는 형태의 신장암

신장 안쪽에 파묻혀 있고 종양의 크기가 4cm 이상인 경우에는 신장 부분 절제술의 이득이 없어 신장 전체 절제술을 권장한다.


박동수 교수 로봇 수술, 전립샘암 브래키테라피 수술, 신장암, 방광암, 인공 방광, 복막 보존술 전문
분당차병원 비뇨기과
031) 780-5350 | bundang.chamc.co.kr

차병원 매거진 구독신청

이메일 등록만으로 차병원 매거진 구독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메일 입력 후 매거진 구독 신청 조회/해지를 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