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보

목차
정기구독신청 차병원 페이스북 차병원 블로그 차병원 카카오톡

Mom&baby·Health치주 질환치주 질환의 첫 신호,
잇몸 출혈 방치하지 마세요

2017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치은염이나 치주 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총 1만5000여 명으로, 감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잇몸과 치아 건강을 모두 위협하는 치주 질환은 생활 습관만 개선해도 예방이 가능하므로 평소 입속 건강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중요하다. 건강한 잇몸,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


잇몸 흔들리는 치주 질환, 치아에 남은 음식물이 원인

치주 질환은 치아와 잇몸의 경계에서 시작되는 염증성 질환으로, 크게는 치아와 잇몸에만 염증이 발생하는 ‘치은염’과 치아 및 잇몸뿐 아니라 잇몸뼈와 그 주변까지 염증이 발생하는 ‘치주염’으로 나뉜다. 치주 질환의 주요 원인은 치태와 치석이다. 식사 후 양치질로 음식물 찌꺼기를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치태가 되고, 치태가 굳어지면서 치석이 되는데, 여기에 세균이 서식하면 염증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염증이 생기면 우리 몸속의 면역 체계가 작동해 염증을 없애는 과정에서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는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치주 질환을 방치할 경우 잇몸을 해치는 것은 물론, 심한 경우 치아를 지탱하는 뼈까지 파괴될 수 있다.




초기에는 무증상, 잇몸 출혈이나 부종이 신호

잇몸이 붓거나 양치 중 잇몸에서 피가 나는 증상이 있으나 일시적으로 발생했다가 가라앉기도 해 방치하기 쉽다. 그러나 질환이 진행된 이후 병원을 찾으면 치아를 제거해야 할 수 있고, 치주 질환으로 발생하는 염증 매개 물질과 대사 산물로 인해 혈전이 증가하면서 혈액순환을 저하시켜 뇌졸중과 심혈관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적절한 검진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음식을 섭취하기 불편하거나 치아가 흔들리고 염증이 나타나며, 잇몸이 꺼진 것처럼 보이면 즉시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치은염의 경우 스케일링으로 치석을 제거하고 양치질을 올바르게 하면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지만, 치주염의 경우 치주 소파술 등의 본격적인 잇몸 치료가 필요할 뿐 아니라 이미 진행되었다면 발치까지도 고려하게 되므로 시기를 놓치지 않고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구강 관리가 치주 질환 예방의 첫걸음

치주 질환은 치태와 치석 제거가 가장 중요하므로 평소 올바른 구강 위생 습관을 들이는 것이 필수적이다. 식사 후 올바른 칫솔질로 음식물 찌꺼기를 제거하고, 칫솔이 닿지 않는 곳은 치실이나 치간 칫솔을 사용해 관리해야 한다. 치석은 음식물을 섭취하지 않아도 생길 수 있으므로 하루 세 번, 3분 이상 양치질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주 질환 환자 또는 치석이 잘 생기는 사람은 1년에 2~4회 정도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으며, 누구나 최소한 1년에 한 번은 스케일링을 받아야 한다. 치주 질환은 정상 치아뿐 아니라 임플란트 치료를 시행한 치아에서도 발병하기 때문에 임플란트한 치아도 자연 치아와 동일하게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좋다. 또한 치아와 잇몸을 구성하는 영양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평소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황유정 교수 임플란트, 치주·잇몸 질환, 보철 외
분당차병원 치과
031-780-5874 | bundang.chamc.co.kr

차병원 매거진 구독신청

이메일 등록만으로 차병원 매거진 구독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메일 입력 후 매거진 구독 신청 조회/해지를 하실 수 있습니다.